1,298 읽음
테슬라 다시 독주?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와 협력
MHN스포츠
0
(MHN스포츠 이솔 기자) 비야디의 추격으로 꺾였던 테슬라의 기세가 다시 날개를 펼까?

지난 10일(미국 현지시간), 미국 CNN은 테슬라가 바이두로부터 업그레이드된 지도 소프트웨어를 받기로 해 중국 내 완전자율주행(FSD) 서비스 출시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바이두는 지난 8일 "테슬라 자동차에 차선 수준(lane-level) 내비게이션 서비스를 제공한다"며 "방향 전환에 앞서 차선 추천을 포함한 자세한 정보를 제공해 안전을 강화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막혀있던 중국 시장에서의 혈을 뚫어주는, 테슬라의 중국 시장 내 최대 과제 중 하나였다.
이미 바이두는 2020년부터 테슬라에 지도 서비스를 제공해왔지만, 그동안 '도로 수준'(road-level)으로 제한돼 차선 수준 서비스보다 덜 정확하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그러나 더욱 정밀해진 지도 정보 제공으로 이에 따라 테슬라의 연내 중국 내 FSD 서비스 출시 목표에 파란불이 켜졌다.

테슬라는 중국에서 오토파일럿(Autopilot) 기능은 제공하고 있지만, FSD는 당국의 데이터 규제 때문에 아직 내놓지 못하고 있다.

중국 관련 규정에 따르면 모든 자율주행 시스템은 일반도로 운행에 앞서 지도 제작 관련 자격을 얻어야 하고, 외국기업의 경우 허가받은 중국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어야 한다.

FSD 서비스가 중국에서 출시되면 테슬라는 고전하는 중국 시장에서 매출을 확대할 기회를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테슬라 공식 홈페이지, 테슬라 공식 SNS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