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38 읽음
尹대통령, 투르크 최고지도자 만나 "양국 윈윈 성과 내길"
연합뉴스
1
투르크측 "한류 인기 높아지고 태권도 수강생 증가" 尹 "문화교류가 미래세대 연결 촉매 되길"
(아시가바트[투르크메니스탄]=연합뉴스) 안용수 김승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에서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을 면담하고 양국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의장은 현 세르다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의 부친이자 전임 대통령으로, 지난 2022년 11월 방한해 윤 대통령과 만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의 한국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애정 아래 양국 관계가 괄목할 만한 발전을 이룬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특히 윤 대통령은 이번에 양국 기업이 체결한 '갈키니쉬 가스전 4차 탈황설비 기본합의서'와 '키얀리 폴리머 플랜트 정상화 2단계 협력합의서'가 양국 모두에게 도움되는 '윈윈'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을 당부했다.

양측은 이어 합의서의 성공적인 이행을 뒷받침하기 위한 최고위급 대화를 나눴으며, 합의서 협력 사업 이후 추가 협력 방안에 관해서도 허심탄회하게 논의했다고 대통령실은 전했다.

이후 윤 대통령 부부와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 부부는 친교 오찬에서 양국 보건 협력과 문화 교류 등에 관한 대화를 나눴다.

베르디무하메도프 최고지도자는 최근 투르크메니스탄에서 한류의 인기가 높아지고 태권도를 배우는 수련생들의 숫자도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은 문화, 인적 교류가 양국 미래 세대를 더욱 강력하게 연결하는 촉매가 되길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mskwak@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