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26 읽음
πŸ’•μ»€ν”Ό μ‚¬νƒ•πŸ’•
ꡬ름 νŽΈμ§€

정연볡


μ‰Ό 없이 흐λ₯΄λ©΄μ„œ
λ‚˜λŠ” μ‚΄μ•„μš”

이 λͺΈμ€ μž‘μ•„λ„
ν•˜λŠ˜μ€ λ„“κ³  λ„“μ–΄

아직도 λ‚΄κ°€ 흐λ₯Ό κ³³
끝이 μ—†μ–΄μš”.

μ‚¬λž‘μ˜ 기쁨도
μ΄λ³„μ˜ μŠ¬ν””λ„

흘러 ν˜λŸ¬μ„œ κ°€λŠ” 것
이제 λ‚˜λŠ” μ•Œμ•„μš”

ν•œ 솑이 꽃이
ν”Όκ³  또 지듯이

λ‚˜μ˜ ν•œ 생도 κ·ΈλŸ¬ν•œ 쀄
이제 λ‚˜λŠ” λŠκ»΄μš”.

μ§€κΈˆ μ‹œλ¦„μ— κ²¨μ›Œμ„œ
울고 μžˆλŠ” κ·ΈλŒ€μ—¬

μŠ¬ν””μ— 지칠 만큼
λ„ˆλ¬΄ 였래 μšΈμ§€λŠ” λ§μ•„μš”

κ·ΈλŒ€μ˜ λ§ˆμŒμ„ κ°€λ§Œνžˆ
흐름 속에 λ†“μ•„μš”.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