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934 읽음
봉사활동 하다 'SM 길거리 캐스팅' 당한 남중생 근황
엑소 출신 배우 수호가 최근 "리더로서 팬들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는데...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 건지 그의 과거부터 평소 인성, 현재 상황까지 모두 알려드리겠습니다!
엑소 출신 배우 수호는 초등학교 때부터 가수가 꿈이었다고 합니다.

부모님의 반대로 대학 진학 후 가수를 준비하려고 했던 수호는 중학생 때 공원에서 봉사활동을 하던 중 동아리 경연대회를 보러 온 SM 캐스팅 매니저에게 캐스팅되었습니다.

이에 부모님의 허락을 받고 오디션을 보러 간 수호는 당당히 합격하며 2005년 말부터 약 6년 반 동안 연습생 생활을 했습니다.
그는 연습생 시절 다리를 다쳐 재활치료를 받으며 1년 동안이나 춤을 출 수 없었던 시기가 있었는데 혹시 이 때문에 데뷔가 힘들어질까 걱정되어 연습생 생활을 하면서도 학교생활 또한 충실히 병행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전교 50등 안에 들며 연예인들의 성지로 불리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일명 한예종에 한 번에 합격할 수 있었죠.
수호는 단정하고 참해 보이는 외모에서 알 수 있듯 바르고 모범적인 성격을 가지고 있습니다.

심지어 그가 살면서 해 봤던 가장 큰 탈선이 친형과 싸우고 난 뒤 부모님께 허락받고 찜질방에서 하루 잤던 일이라고 합니다.

이에 그는 '남편감으로서 최고일 것 같은 아이돌'로 꼽히기도 했습니다.

또한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하거나, 매년 기부를 하는 등 선행이 몸에 베여 있으며, 선배님과 악수를 하기 전에는 풀어져 있던 자켓의 단추를 잠그는 등 예의 바른 모습까지 완벽하죠.
그런 수호가 SM과 첸백시 갈등에 대신 고개를 숙였습니다.

최근 엑소 멤버 중 일부인 첸백시(첸, 백현, 시우민)와 SM의 갈등에 논란이 커졌고, 공식 석상에 선 수호가 이와 관련한 질문을 대신 받아야 했습니다.

수호는 MBN 토일드라마 '세자가 사라졌다' 종영 관련 인터뷰 중 첸백시 사건에 대해 "기사를 통해 알아서 아주 당황스러웠고 속상했다"며 "작년에도 마음이 안 좋았는데 팬들에게 이런 걱정을 끼쳐드린 것 같아서 리더로서 죄송한 마음이다"라고 입을 열었습니다.

이어 "엑소의 크고 작은 일들이 있을 때 제가 공식 석상에 서게 되는 일이 많아 팬분들이 걱정을 많이 하시던데 리더로서 모든 걸 호언장담할 수는 없지만, 팬분들의 속상한 마음을 달래주고 싶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라고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습니다.

그러면서도 "멤버들도 팬분들도 저를 믿고 의지해주니까 이런 역할이 주어진 것이 차라리 더 감사하고 좋다"며 "엑소는 제게 풀네임이다. 팬분들과 대중을 만날 때는 '엑소 수호'가 내 풀네임이 아닌가 싶다" 그룹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습니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