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1 읽음
벼랑 끝에서 살아남았다...'퓔크루크 극장골' 독일, 스위스와 1-1 무승부→'A조 1위'로 16강 진출 [유로 2024]
마이데일리
0
독일과 스위스가 1-1로 비겼다. 독일은 A조 1위, 스위스는 A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게티이미지코리아
[마이데일리 = 노찬혁 기자] 독일이 벼랑 끝에서 살아남았다. 후반전 추가시간 극장골을 통해 조 1위를 확정했다.

독일은 24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각) 독일 헤센주 프랑크푸르트 프랑크푸르트 아레나에서 열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 2024' A조 조별리그 3차전 스위스와의 경기에서 1-1로 무승부를 거뒀다.

스위스는 3-4-1-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얀 좀머-리카르도 로드리게스-마누엘 아칸지-파비안 셰어-미셀 애비셔-그라니트 자카-레모 프로일러-실반 비드머-파비안 리더-단 은도이-브렐 엠볼로가 선발로 출전했다.

독일은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마누엘 노이어-막시밀리안 미텔슈테트-요나단 타-안토니오 뤼디거-요슈아 키미히-토니 크로스-로베르트 안드리히-일카이 귄도안-플로리안 비르츠-자말 무시알라-카이 하베르츠가 먼저 나섰다.

전반 3분 독일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크로스의 코너킥을 하베르츠가 날카로운 헤더슛으로 연결했지만 좀머 골키퍼 정면으로 향하고 말았다. 독일은 전반 17분 안드리히가 선제골을 넣는 듯했지만 무시알라의 파울이 지적되며 골은 취소됐다.
독일과 스위스가 1-1로 비겼다. 독일은 A조 1위, 스위스는 A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게티이미지코리아
전반 28분 스위스가 선제골을 뽑아냈다. 왼쪽 측면에서 리더의 패스를 받은 프로일러가 왼발로 크로스를 올렸다. 중앙으로 쇄도하던 은도이는 크로스를 오른발로 슛을 시도했고, 은도이의 슛은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전반 30분 스위스는 추가골을 노렸다. 애비셔의 환상적인 침투 패스를 받은 은도이가 왼발로 슛을 시도했지만 골포스트를 살짝 벗어났다. 전반 41분 크로스의 왼발 크로스를 받은 뤼디거가 헤더슛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았다.

전반전은 1-0으로 스위스가 앞서나갔다. 후반 5분 독일은 절호의 찬스를 맞이했다. 비르츠의 스루 패스를 받은 무시알라가 오른발로 슛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귄도안이 세컨볼 슛을 노렸지만 골대를 외면했다.

독일은 동점골을 위해 파상 공세를 펼쳤다. 후반 13분 하베르츠의 헤더슛은 하늘로 뜨고 말았다. 후반 25분 비르츠의 땅볼 크로스를 받은 키미히가 왼발로 슛을 날렸지만 수비수 몸에 막혔다.

후반 39분 스위스는 한 번 더 독일의 골망을 갈랐다. 교체 투입된 루벤 바르가스가 노이어 골키퍼와의 1대1 상황에서 득점에 성공했지만 오프사이드로 골은 취소됐다. 후반 43분 자카의 슛은 노이어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독일과 스위스가 1-1로 비겼다. 독일은 A조 1위, 스위스는 A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게티이미지코리아
후반전 추가시간 독일은 고대하던 동점골을 뽑아냈다. 귄도안의 패스를 받은 다비드 라움이 왼발로 크로스를 올렸고, 교체 투입된 니클라스 퓔크루크가 헤더로 득점하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결국 경기는 1-1로 종료됐다.

이날 경기 무승부로 독일은 2승 1무 A조 1위를 차지했다. 스위스에 패배하면 조 1위 자리를 내줄 수 있었는데 벼랑 끝에서 살아남았다. 반면 스위스는 추가시간 4분을 버티지 못하고 통한의 실점을 헌납하며 조 2위로 내려앉았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