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3 읽음
"비탈 미끄러지는 트럭 막아"…관악구, 큰사고 막은 학생들 표창
연합뉴스
0
(서울=연합뉴스) 정준영 기자 =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는 비탈길서 미끄러지는 1t 트럭을 온몸으로 막아 대형 참사를 막은 학생들에게 '모범 선행 청소년 표창장'을 수여했다고 24일 밝혔다.

그 주인공은 당곡고 2학년생인 김연준, 김윤서 학생이다.

구에 따르면 이들은 6월 1일 오후 9시 11분께 은천동 주택가의 급경사 골목에 주차돼 있던 1t 화물트럭이 서서히 움직이는 것을 목격했다. 이들은 인근 체육관에서 운동을 마치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학생들은 트럭을 세우고자 주저 없이 온몸으로 막았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에 행인들에게 도와달라고 외쳤고 모두 7명이 합세해 트럭을 막으며 119에 신고했다.

구는 "총 7명의 '관악구 어벤져스'는 119가 현장에 도착할 때까지 서로를 격려하며 미끄러지는 트럭을 몸으로 막고 버텼다"고 소개했다.

두 학생은 "경사가 가파르다 보니 큰일이 생기기 전에 차를 막아야 하는 생각밖에 없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고 구는 전했다.

박준희 구청장은 "자기 몸을 내 던져 대형 참사를 막은 두 학생의 용기에 크게 감동했다"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들에게 귀감이 되는 청소년을 발굴해 맑고 건전한 지역 문화를 만들어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rinc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