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5 읽음
'디에핸' 박강현 "잘 해낼까 걱정 있었지만...작품 통해 치유 받아"
MHN스포츠
0
(MHN스포츠 장민수 기자) 뮤지컬 배우 박강현이 뮤지컬 '디어 에반 핸슨' 서울 공연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디어 에반 핸슨'은 불안장애를 앓고 있는 소심한 소년 에반 핸슨이 얼떨결에 죽은 학생과 절친이었다고 거짓말을 하게 되고, 이를 계기로 사람들과 관계를 맺어가는 이야기를 그린다.

지난 3월 28일부터 6월 23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국내 초연이자 아시아 초연을 진행했다. 박강현은 김성규, 임규형과 함께 에반 핸슨 역을 맡아 열연했다.
공연을 마친 그는 소속사 유메이크컴퍼니를 통해 "3월에 시작해 막을 내리는 오늘까지 극장을 찾아주신 많은 관객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이번 작품은 체력적으로도 감정적으로도 힘든 작품이라 잘 해낼 수 있을까 걱정이 됐다. 하지만 첫 공연을 하고 매 회를 거듭할수록 어느 순간 내가 이 작품을 통해서 치유를 받고 있었다. 관객 여러분들도 이 작품을 통해 조금이라도 치유를 받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이 작품이 가지고 있는 치유의 메시지들이 관객분들에게 조금이라도 전달되어 세상에 존재하는 에반과 코너들에게 손을 내밀어 주고 또 그 손을 따뜻하게 잡아 줄 수 있는 모두가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덧붙였다.

한편 박강현은 오는 7월 4일부터 21일까지 드림씨어터에서 이어지는 '디어 에반 핸슨' 부산 공연 무대에 오르며, 7월 12일 개막하는 뮤지컬 ‘하데스타운’도 출연 예정이다.

사진=에스앤코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