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75 읽음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누적이용 1.9억건…1명 20번 탄 셈
연합뉴스
0
비수기 1∼4월 이용도 꾸준히 증가…레저→교통수단 자리매김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2010년 도입된 서울시 공공자전거 '따릉이' 이용 건수가 2억건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약 15년간 시민 한명이 20번가량 따릉이를 이용한 셈이다.

따릉이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캐나다 공공자전거 시스템 '빅시(BIXI)'에서 착안한 것으로 2010년 11월 440대를 시범 도입했다. 이후 2015년 10월 정식 운영에 들어갔다.

24일 시에 따르면 올해 5월까지 따릉이 누적 이용 건수는 약 1억9천만건으로 집계됐다.

현재 따릉이 운영 대수는 4만5천대로 시범운영 첫해인 2010년(440대)과 비교하면 102배로 대폭 증가했다.

대여소는 2010년 44곳에서 현재 2천700곳으로 늘어 명실상부한 시민의 대표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비수기인 1∼4월 이용 건수는 2019년 334만건에서 2023년 1천177만건으로 늘었는데, 단순 레저용이 아닌 일상 속 이동을 위한 교통수단으로 정착해가고 있다고 시는 분석했다.
또 2019년과 2023년 이용 현황을 비교해보면 주중 이용 건수는 2.5배(1천300만→3천300만건)로, 주말 이용 건수는 2.1배(500만→1천100만건)로 각각 늘었다.

시간대별로는 주중 출·퇴근 시간 이용이 크게 늘고 특히 퇴근 시간대 이용이 더 많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로는 2019년 송파구, 2023년 강서구에서 이용이 많았던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업무지구가 집중된 마곡·잠실·여의도 등 출퇴근 수요가 높은 지역, 지하철과 대중교통 환승 수요가 많은 지역, 한강 등 레저 이용이 높은 지역에서 따릉이 이용이 많은 것으로 파악됐다.

이번 '숫자로 본 따릉이 현황'은 서울연구원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여원 서울시 보행자전거과장은 "15년간의 운영 성과 분석을 토대로 따릉이 시스템과 정책을 꾸준히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며 "2050년 '탄소 중립 도시' 달성을 위해 따릉이 이용 활성화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kihun@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