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8 읽음
보건노조 "지방의료원 줄도산 직전…의료개혁은 공공의료 강화"
연합뉴스
0
"매달 임금체불 위기에 전전긍긍…다음 감염병 대비해 공공병원 기능 강화해야"
(서울=연합뉴스) 권지현 기자 = 공공병원 노동자들이 "올바른 의료개혁은 공공의료 강화"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줄도산 위기에 처한 지방의료원을 지원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보건의료노조)은 10일 국회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의 결의대회를 열었다.

최희선 보건의료노조 위원장은 "코로나 전쟁에서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기능했던 공공병원의 일반진료 축소와 중단, 의료인력 이탈, 진료역량 훼손, 환자 수 급감과 이로 인한 심각한 경영난에 대해 아무도 책임지지 않고 있다"고 호소했다.

노조에 따르면 공공병원은 경영 악화로 직원 임금 체불 직전의 위기에 처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많은 병원에서 상여금과 각종 수당이 지급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현장발언에 나선 한승직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지부장은 "경영이 어렵다는 이유로 병원은 채용과 승진을 막고 수당을 미지급하고 있다"며 "심지어 임금 체불 위기에 매달 전전긍긍하며 살고 있다"고 토로했다.

노조는 "코로나 시기에 울면서 일했던 우리 공공병원 노동자들에게 이래도 되나. 다른 감염병이 닥치면 공공병원에 또 전담병원을 하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물으며 "정부가 공공병원 회복기 지원 예산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자들은 "올바른 의료개혁은 공공병원 기능 회복과 역량 강화"라고도 강조했다.

최희선 위원장은 "그동안 정부는 수익성이 낮아 민간이 기피하는 지역·필수의료를 공공병원에 맡겨놓고 방관하는 무책임한 행태를 거듭해왔다"며 "다른 감염병이 오기 전에 공공병원이 제대로 기능할 수 있게 국가가 책임지고 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fat@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