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19 읽음
[영상] '성병 옮긴' 윤주태 활동 정지…"계약할 때 숨겼나" 팬들 '분노'
연합뉴스
1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8jJBU1c3Wp8

(서울=연합뉴스) 여성에게 성병을 옮긴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는 현역 프로축구 선수가 경남FC의 윤주태로 확인됐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2 경남FC는 9일 오후 공식 소셜미디어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한 후 윤주태에게 구단 차원에서의 활동 정지 조처를 내렸다"고 발표했습니다.

구단은 "해당 내용은 윤주태가 경남에 입단하기 전인 지난해 벌어진 사항"이라며 "수사 진행 상황과 결과에 따라 엄중히 후속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경기 시흥경찰서가 현역 K리거를 지난 5월 상해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고, 현재 수원지검 안산지청이 수사하고 있다는 소식이 보도됐는데, 피의자가 윤주태로 밝혀진 겁니다.

윤주태는 자신이 성병에 감염돼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인지했음에도 여성과 성관계를 가져 병을 옮긴 혐의를 받습니다.

지난해 12월 피해 여성이 이 같은 주장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면서 수사가 이뤄졌습니다.

경찰은 윤주태에게 미필적 고의가 있었다고 보고 상해 혐의를 적용했습니다.

2011년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입단해 2013년 잔트하우젠 임대를 거친 윤주태는 2014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FC서울의 지명을 받고 K리그에 데뷔했습니다.

윤주태는 FC서울과 상주상무, 경남FC, 안산 그리너스를 거쳐 지난 2월 경남FC로 다시 이적했습니다.

경남FC의 입장문을 확인한 팬들은 "윤주태 선수가 맞았구나, 아니길 바랐는데", "팀과 계약할 때 숨긴고 계약한 건가", "팀 분위기 안 깨지게 단속 잘해달라" 등의 반응을 내놓고 있습니다.

제작: 진혜숙·조아영 영상: 연합뉴스TV·경남FC 페이스북·윤주태 인스타그램·유튜브 채널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