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15 읽음
한총리 "극한 호우 대응 치밀해야…강하게 선제대피 유도"(종합)
연합뉴스
0
집중호우 피해점검…"인명피해 최소화가 정부 최대 목표" 행안부 "6개 시도에서 1천151가구 대피중"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한덕수 국무총리는 최근 충남과 전북 등을 중심으로 발생한 집중 호우에 대해 "정부의 가장 큰 목표는 인명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한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서울상황센터에서 행정안전부, 환경부, 경찰청, 소방청, 산림청, 기상청과 영상 회의를 하고 호우 피해 상황과 기관별 대응 계획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 총리는 "극한 호우가 일상화한 상황에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대응이 더욱 치밀해야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특별관리지역이 아니더라도 위험요인이 있을 때는 무리하다 싶게 강하게 선제적으로 사전대피를 유도하라"고 주문했다.

회의에서 행안부는 최근 집중 호우 기간에 6개 시도에서 총 2천585가구 3천568명이 일시 대피했으며 이 가운데 1천151가구 1천668명이 아직도 대피 중이라고 보고했다. 또 전국에서 1만4천579명의 공무원이 비상근무를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환경부는 현재 7개 다목적댐에서 수문 방류를 통해 홍수 조절 용량을 확보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 하천에서 현재 홍수경보와 홍수주의보가 각각 13건 발령 중이지만, 모두 수위가 하강 중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충남 금산, 충북 추풍령, 전북 군산에서 측정된 최대 시우량(1시간 동안 내린 강우량)이 200년 빈도의 집중호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최근 장마 호우의 특징상 강수 구역이 20∼30㎞로 매우 좁게 형성되고, 야간에 강수 강도가 강화되는 만큼 더욱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보고했다.
한편 방기선 국무조정실장은 이날 세종시 행정안전부 중앙재난안전상황실을 방문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여름철 호우 대처 상황을 점검했다.

이날 점검은 본격적인 장마철을 맞아 중대본의 대응 상황을 점검하고, 비상근무 중인 본부 직원들을 격려하는 차원에서 이뤄졌다.

방 실장은 회의에서 중앙재난안전상황실 운영 현황, 기상청의 기상 전망, 중대본의 여름철 호우 대처 상황을 보고받고 회의 참석자들과 대처 방안을 논의했다.
redflag@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