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51 읽음
장영진, 생애 첫 태백장사 등극…김윤수에게 3-2 역전승
연합뉴스
1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장영진(영암군민속씨름단)이 생애 처음으로 태백장사(80㎏이하) 황소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장영진은 10일 충북 보은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위더스제약 2024 민속씨름 보은장사씨름대회' 태백장사 결정전(5판 3승제)에서 김윤수(용인특례시청)를 3-2로 꺾고 우승했다.

장영진은 16강전에서 정재욱(구미시청)을 2-1로, 8강전에서 이광석(울주군청)에게 2-0으로 승리하며 준결승전에 진출했다.

이어 장현진(증평군청)을 안다리 기술과 잡채기로 무너뜨리며 장사결정전에 올랐다.

그는 김윤수와 결정전 첫판에서 안다리 기술에 무너졌으나 두 번째 판에서 밀어치기에 성공해 1-1 동점을 만들었다.

장영진은 세 번째 판에서 밭다리 기술을 내줘 벼랑 끝에 몰렸지만, 네 번째 판을 밀어치기로 승리한 뒤 마지막 판에서 다시 밀어치기에 성공하며 포효했다.

◇ 위더스제약 2024 민속씨름 보은장사씨름대회 태백급(80㎏ 이하) 결과

△ 태백장사 장영진

△ 2위 김윤수

△ 공동 3위 장현진, 김혜민(정읍시청)

cycle@yna.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