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49 읽음
'멀푸봄' 박지훈, 본격 러브라인 시작…'설렘 모멘트' 선사
더팩트
0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3, 4회에서 직진 연하남을 완벽 소화하며 설렘을 선사했다. /KBS 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캡처
[더팩트|원세나 기자]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여주며 직진 연하남을 완벽 소화했다.

박지훈은 지난 21일과 22일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극본 고연수 연출 김정현) 3, 4회에서 주인공 여준 역을 맡아 등장인물들과 특별한 '케미'를 선보였다.

이날 여준은 김소빈(강민아 분)과 선후배 사이에서 남녀 관계로 발전해 흥미를 자아냈다. 오래된 '남사친' 홍찬기(최정우 분)를 짝사랑하는 김소빈을 단념시키기 위해 일부러 홍찬기의 '구여친'과 맞닥뜨리게 하는 상황을 만들었다. 여준의 계획대로 망쳐버린 고백에 김소빈이 눈물 흘리자 마음이 복잡해진 여준은 급기야 "나 이용해요. 내가 남친 해줄게"라고 말하며 관계를 묘하게 급진전시켰다.

하지만 이 모든 게 여준이 만든 상황임을 알게 된 후 두 사람은 처음으로 갈등을 빚었다. "일부러 그런 거 맞다. 빨리 포기시키고 싶었다"며 변명도 하지 않는 여준의 모습에 김소빈은 "널 모르겠다. 네가 무섭다. 지금처럼 못 지낼 것 같다"며 자리를 떴다.

이에 남수현(배인혁 분)은 "네 마음을 있는 그대로 얘기해라"라고 조언했고 여준은 김소빈에게 달려가 "내 마음을 얘기하는 게 난 어색하고 힘들다. 날 싫어할까 봐. 사랑은 노력해야 받는 거니까"라고 말해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이어 "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상처받는 건 아픈 거라는 걸 처음 알았다"고 제 마음을 솔직히 고백해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

여준과 김소빈의 사이가 어떻게 발전해 나갈지 설렘을 더하는 가운데, 붙기만 하면 냉기가 흐르던 여준과 남수현 간에도 미묘한 동질감이 생기며 '브로맨스' 텐션까지 눈길을 끌고 있다.

이처럼 박지훈은 주변 인물들에 의해 마음을 전달하는 법을 배워가는 입체적인 캐릭터를 훌륭히 소화함으로써 앞으로 그가 연기하는 여준이 어떤 성장을 보여줄지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박지훈 주연의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멀리서 보아야 봄인, 가까이서 보면 다른 그들의 청춘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매주 월, 화 밤 9시 30분 방송된다.

wsena@tf.co.kr

[연예부 |

]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