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369 읽음
尹, 한동훈 법무부·김현숙 여가부 임명...정호영은 '보류'
더팩트
4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하면서 전체 18개 부처 가운데 16개 부처 장관 인선이 완료됐다. 남은 자리는 보건복지부(정호영 후보자)와 교육부(공석)다. / 이선화,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김정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을 임명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임명은 보류했다.

대통령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언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이 한 장관과 김 장관을 임명,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난 13일 한 후보자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16일까지 다시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지만 국회는 응하지 않았다. 김 후보자의 경우에도 지난 13일이 재송부 기한이었지만 마찬가지였다.

대통령은 국회가 재송부 요청에 응하지 않을 경우 기한 다음날부터 후보자를 장관에 임명할 수 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야당과의 소통, 협치는 내팽개쳤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앞서 민주당은 한 후보자 임명을 강하게 반대한 바 있다.

한 장관은 지난 15일 검찰 내부망에 사직서를 냈다고 밝히며 "지난 몇 년 동안 자기 편 수사를 했다는 이유로 권력으로부터 광기에 가까운 집착과 별의별 린치를 당했지만 팩트와 상식을 무기로 싸웠고 결국 그 허구성과 실체가 드러났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이 한 장관과 김 장관 임명을 재가하면서 전체 18개 부처 가운데 16개 부처 장관 인선이 완료됐다. 남은 자리는 보건복지부(정호영 후보자)와 교육부(공석)다.

js8814@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