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24 읽음
주호영 "野, 새 정부 국정과제 필수 예산 삭감…'정부완박' 횡포"
더팩트
7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5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내년도 예산안 처리 관련 민주당이 말로는 협치 상생을 이야기하면서 뒤로는 뺨을 치는 일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국회=신진환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6일 일부 상임위원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내년도 예산 삭감안을 단독 처리한 것과 관련해 "민주당이 말로는 협치 상생을 이야기하면서 뒤로는 뺨을 치는 일을 하고 있다"며 "새 정부가 일을 못 하게 하려는 '정부완박' 횡포"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우리 당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일방적으로 핵심 정책과 공약에 대한 예산마저 칼질해서 넘기고 있는 독주를 감행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서 용산공원 조성 예산 사업 165억 원이 삭감된 것에 관해 "문재인 정부에서도 꾸준히 추진돼 온 사업이다. 무슨 억하심정이 있어 그런지 모르겠다"면서 "이재명표 공공임대주택 예산은 많이 넣어 통과했다"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정무위원회에서도 규제혁신 추진단 운영 예산, 청년정책총괄조정 및 지원 예산 등 새 정부 국정과제 수행의 필수적인 예산을 모두 삭감하거나 날치기하고 있다"며 "숫자의 힘으로 여야 합의 처리 정신을 짓밟은 반의회적 행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내년도 예산은 특히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처음 편성하는 예산으로 새 정부 국정과제와 철학을 모두 담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선거에 패배하고 국민들로부터 심판을 받았으면 그 결과에 승복해서 새 정부가 첫해만이라도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해주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여야 예산이 합의 통과돼야 국정조사가 비로소 시작된다"며 "원만한 국정조사를 위해서라도 다수의 횡포, 예산 폭거를 거둬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여야는 전날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를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하는 데 합의했다. 국정조사 기간은 24일부터 45일간이며 여야 합의에 따라 청문회 등 본격적인 활동은 내년도 예산안 처리 후 돌입할 예정이다.

shincombi@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