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78 읽음
김건희 여사, 日 총리 공저서 유코 여사와 차담…'화과자' 만들기 체험도
더팩트
2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도쿄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일본 총리 부인 기시다 유코 여사와 화과자와 말차를 마시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허주열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일본을 방문한 김건희 여사가 어제(16일) 기시다 유코 총리 부인의 초청으로 총리 공저(公邸)에서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김 여사와 유코 여사의 만남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에서 개최된 G20 정상회의 이후 4개월 만이다.

이도운 대통령실 대변인은 17일 서면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히면서 "김 여사는 유코 여사의 안내로 총리 공저 내부를 둘러본 뒤, 장인의 안내에 따라 함께 화과자를 만들고 말차를 마시며 조선을 사랑한 민예운동가 야나기 무네요시와 그가 설립한 민예관, 유코 여사의 고향인 히로시마 이야기, 일본인 저자의 유명 저서 등에서부터 양국 간의 문화 교류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이 대변인에 따르면 김 여사는 화과자 만들기 체험 초청에 대한 화답으로 유코 여사에게 유과, 과편, 다식 등 우리나라 전통 한과를 건네며 "오늘 우리가 서로의 마음을 나눈 만큼 양국 국민들도 더욱 가깝게 교류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건희 여사가 지난 16일 도쿄 총리 공저에서 기시다 유코 여사와 화과자 만들기를 체험하고 있다. /뉴시스
또한 김 여사는 유코 여사가 소개한 "소나무는 천년이 지나도 푸르다"라는 글귀에 공감하며 "이번 방일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더욱 무르익기를 바란다"고 했다.

두 정상 배우자는 양국 정상이 리더십을 통해 두 나라의 안정된 관계를 만들어 나가는 데 있어 최선의 노력을 다하자고 뜻을 모았다.

아울러 김 여사는 유코 여사의 환대에 감사를 전하며 유코 여사를 한국으로 초대했으며, 유코 여사는 "아직 한국에 한 번도 가보지 못했다"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한일 정상회담을 마치고 돌아온 윤 대통령은 김 여사가 만든 화과자를 보여주자 직접 맛보며 "너무 달지도 않고 맛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