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957 읽음
박지현 "日에 면죄부 준 尹, 을사오적과 나란히 전시"
더팩트
6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한일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에 대해 만약 우리가 훗날 반민족역사관을 세운다면, 윤 대통령은 을사오적과 나란히 전시될 것이라고 직격했다. /이새롬 기자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한일정상회담을 마치고 귀국한 윤석열 대통령을 을사오적에 비유하며 비판했다.

박 전 위원장은 18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대통령은 우리나라 대통령이 맞습니까?'로 시작하는 글에서 "윤 대통령이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다. 일본의 과거사에 완벽한 면죄부를 주고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만약 우리가 훗날 반민족역사관을 세운다면, 윤 대통령은 을사오적과 나란히 전시될 것"이라고 직격했다.

박 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의 이번 방일 결과에 대해 "굴욕은 차고 넘쳤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우리 국익은 일본 국익과 다르지 않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이 일본의 국익을 알뜰히 챙기는 황당한 외교를 하고 돌아왔다"고 했다.

그는 "강제징용(동원) 문제는 가해자가 아닌 피해자가 보상을 하는 '제3자 변제'라는 조공을 바쳤지만, 일본에게 단 한마디 사과도 듣지 못했다"며 "독도가 자기 땅이라는 일본의 주장에 대해 무분별한 도발을 중단하라는 말도 못 하고, 오히려 일본 총리한테 독도 영유권 압박만 받고 온 것 같다"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그나마 윤 대통령의 성과라면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해제"라고 보았다. 그는 이어 "하지만 화이트리스트는 원상회복되지 않았고, 그동안 자행된 부당한 무역 보복에 대한 사과도 받아내지 못했으면서 덜컥 WTO 제소만 취하해 주었다"고 밝혔다.

그는 "한 때 식민 지배를 했던 나라일지라도, 미래지향적인 관계를 맺고 사이좋게 지내는 것은 필요하다. 과거에 얽매여 미래를 포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도 "하지만 아닌 건 아니다. 양국이 어깨를 나란히 하는 것이 아니고, 피해자인 우리가 지금 가해자에게 일방적으로 굴종하고 있다. 이런 것이 윤 대통령이 말하는 '미래지향'적인 관계입니까? 우리의 역사를 팔아서 미래를 사야 한다면, 그런 미래는 결코 필요없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윤석열은 한국 사람인가, 조선 사람인가. 어느 나라에서 온 사람인지를 모르겠습니다.' 미쓰비시중공업 강제동원 피해자 양금덕 할머니의 심정이 제 마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윤 대통령은 17일 오후 7시50분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공군 1호기에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 첫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