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840 읽음
尹 방일 성과 이견…與 "DJ 정신 되새겨라" vs 野 "굴종 외교"
더팩트
6
윤석열 대통령의 방일 성과를 놓고 여야 정치권의 평가가 엇갈렸다. 지난 16일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공동기자회견 후 악수하는 모습. /대통령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여야 정치권이 윤석열 대통령의 1박2일 방일 평가를 놓고 엇갈렸다. 여당인 국민의힘은 야당이 한일 정상회담을 왜곡한다고 주장했다면, 더불어민주당은 그야말로 굴종 외교라고 혹평하면서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18일 "민주당이 한일 양국 간의 새로운 미래는 외면한 채, 아전인수격으로 한일 정상회담에 대해 왜곡과 폄훼에 나섰다"며 "한일 관계는 여러 요소를 감안해야 하는 까다로운 측면이 있는 것이 사실이고 일시적으로 비판이 있어도 그것을 감수하며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나아가야 한다"고 논평했다.

이어 "그럼에도 시민들의 나들이까지 방해하면서, 집회를 여는 이유는 단 하나 이재명 대표 방탄이다. 체포 동의안 부결에서 누더기가 된 방탄갑옷을 '죽창가'로 땜질하려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의 이날 도심집회를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민주당은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1998년 10월 김대중 대통령이 새로운 한일 관계를 정립해야 한다는 시대적 소명을 가지고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이끌어 냈다"며 "윤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계승(繼承)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배출한 과거의 민주당과 현재의 민주당이 한일 관계에 대해 이토록 다른 시각을 가지는 것은 외교에 있어 시대착오적이고 다분히 정치적"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은 김대중 전 대통령이 살아 계셨다면 각종 '비리 종합선물세트'인 이재명 대표에 대해 어떻게 하셨을지 생각해 보기 바란다"며 "이제는 국민의힘과 윤석열 정부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유지(遺旨)를 이어 암흑의 과거에서 새로운 비전과 실질적인 대한민국의 발전을 위한 한일 관계를 만들겠다"고 주장했다.
17일 방일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경기도 성남시 서울공항으로 귀국해 마중 나온 김기현 국민의힘 대표(왼쪽)와 악수를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반면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굴종 외교가 조롱받고 있다고 혹평했다. 안귀령 민주당 상근부대변인은 같은 날 오후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일본 누리꾼들은 강제징용(동원)과 관련해 '사죄를 받아야 할 쪽은 오히려 일본'이라는 뻔뻔한 주장까지 하고 나섰다"면서 "내주면 안 되는 것까지 모두 내주고 돌려받은 일본의 적반하장 행태다. 윤 대통령은 국민께 이런 꼴을 보여주려고 일본에 갔던 것입니까?"라고 따졌다.

안 대변인은 "대통령의 방일은 반성을 거부하는 일본의 후안무치한 태도만 확인시켜주었다. 이것이 윤석열 대통령이 말하는 미래지향적 관계입니까?"라며 "일본이 적반하장 행태를 보이는 것은 윤 대통령의 굴종 외교, 숭일 외교 때문"이라고 힐난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제3자 변제, 지소미아 복원, WTO 제소 취하 등 선물 한 보따리를 내밀었지만 뺨만 맞고 돌아왔다"며 "윤 대통령이 한 것은 외교가 아니다. 윤 대통령은 오므라이스 한 그릇에 국민의 자존심과 대한민국의 이익을 갖다 바쳤다"고 비난했다.

안 대변인은 "윤 대통령이 그린 양국의 미래 관계는 일본에 대한 일방적인 굴종과 종속입니까?"라며 "윤 대통령은 도대체 무엇을 위해 국민의 자존심과 대한민국의 이익을 갖다 바친 것인지 분명히 답하기 바란다. 대한민국 국민은 일본의 적반하장 행태를 부른 윤 대통령의 굴종 외교를 결코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17일 오후 7시 50분쯤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한 공군 1호기에서 김건희 여사와 함께 첫 일본 방문을 마치고 귀국했다.

cuba20@tf.co.kr
0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