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396 읽음
'논란' 황영웅, 새 소속사 더우리엔터와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
더팩트
28
더우리엔터 측은 3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황영웅 씨는) 2023년 3월 20일부로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정식 계약서상 매니지먼트를 맡게 됐다며 배경 설명을 내놨다. /불타는 트롯맨 캡처
[더팩트ㅣ강일홍 기자] "황영웅 씨는 '불타는 트롯맨' 도중 하차 보름 가량 지난 지난 3월20일자로 정식 매니지먼트 계약서를 쓰고 소속 아티스트가 됐다."

더우리엔터테인먼트(대표 김양재)가 트로트가수 황영웅의 소속 여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더우리엔터 측은 31일 오후 입장문을 내고 "(황영웅 씨는) 2023년 3월 20일부로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정식 계약서상 매니지먼트를 맡게 됐다"며 배경 설명을 내놨다.

소속사 더우리엔터에 따르면 황영웅은 2021년 11월 고복수 가요제 입상을 계기로, 여러 지방공연을 유치하던 더우리엔터테인먼트 관계자의 눈에 띄어 인연을 맺게 됐다. 이후 더 우리엔터테인먼트에서 연습생 신분으로 한동안 생활하기도 했다.

당시 이미 소속된 신인 가수가 많았던 회사 내부의 사정상 더우리엔터테인먼트 이사와 고향 선후배 사이이던 파인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황영웅을 소개했다. 이로써 황영웅은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아니라 신생사인 파인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고 '불타는 트롯맨'에 참가하게 됐다는 애기다.

황영웅은 지난 3일 학폭논란에 휩싸인 뒤 '불타는 트롯맨'에서 하차했다. 방송 제작진도 이런 더우리엔터테인먼트 해명에 따라 줄곧 황영웅의 소속은 파인엔터테인먼트 소속이었다고 밝혔으나 이 신생사가 법인등기가 안된 것으로 알려지며 진위 여부에 또다른 논란이 일기도 했다.

뒤늦게 정식 계약서를 쓰고 소속가수로 받아들인 배경에 대해 더우리엔터 측은 "논란이 불거진 뒤 가수 매니지먼트 경험이 부족한 신생 기획사에서 이 문제들을 대응하기에는 역부족이라고 판단해 파인엔터테인먼트 측이 황영웅씨에게 계약 해지를 요청했고, 더우리엔터테인먼트가 새롭게 매니지먼트를 맡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소속사 측은 또 "황영웅이 애초 더우리엔터테인먼트와 전혀 관련이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불타는 트롯맨' 경연 중에는 소속 가수가 아니어서 해당 논란에 대해 입장 표명 등 어떤 것도 개입할 권한이 없었다. 사전에 어떤 커넥션도 없었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설명했다.

새로운 소속사임을 공식적으로 밝힌 더우리엔터테인먼트는 "정식 계약이 체결된 3월 이후 황영웅 씨의 이슈에 대해 다각적으로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대부분의 일이 수년이 지난 일이고, 당사자가 아닌 제3자에 의한 제보인 경우가 많아 사건의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는 점 양해 말씀을 구한다"면서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해 소상히 말씀드리겠다"고 약속했다.

eel@tf.co.kr
0 / 300